항암화학요법으로 인한 호중구감소증과 G-CSF의 역할

Bookmark and Share
This content is restricted to members who are registered with ecancer as a healthcare professional.
Please login or register for free to confirm your details.
Published: 18 Jul 2018
Views: 1190
Rating:
Save
베르나르도 라포포트 교수 – 로스뱅크의 종양학 센터, 요하네스버그, 남아프리카 공화국

"장 클러스터스키 교수와 베르나르도 라포포트 교수가 항암화학요법으로 인한 호중구감소증과 현대 종양학에서 G-CSF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였다.

G-CSF의 도입은 발열성 호중구감소증의 발생 빈도와 그로 인한 결과를 “50%”까지 낮출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한 진전으로 생각되었다. 어떤 환자에게 G-CSF를 처방하는 것이 적절한가에 초점을 두기 전에, 클러스터스키 교수는 먼저 G-CSF를 통한 일차적, 이차적 예방법의 이용에 대해 이야기했다.

라포포트 교수는 환자를 저위험군, 중간위험군, 고위험군으로 분류하여, 어떤 환자에게 G-CSF를 처방해야 하는지 결정하는데 도움이 되는 의료지침에 대해 언급했다.

담론은 그 후 G-CSF 제형에 초점을 맞추며, 속효성 G-CSF의 메커니즘은 매일의 주사 투여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필요로 한다는 것에 주목했다.

반대로, 지속성 G-CSF는 “신장 배출 제한”으로 한 번의 주사로 충분하기 때문에 투여가 쉽고 환자의 순응도도 향상시켰다. 최근 메타 분석은 이런 요소들이 속효성 G-CSF에 비교해 지속성 G-CSF가 가지는 이점에 기여했음을 시사했다.

이런 치료법의 향후 사용에 대해 의견을 나누면서, 전 세계적으로 늘어나는 접근성은 물론이고 새로운 약제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.

어째서 벨기에와 남아프리카의 임상 진료에서 지속성 G-CSF가 가장 자주 사용되며 왜 이것이 “일반적인 종양학계에서 최선책”인지에 대한 이유가 제시되었다."

Teva Pharmaceutical Industries Ltd 가 지원합니다.